[인어교주해적단] 대하철에 주문한 활새우, 양식 흰다리 새우 ★★★★☆

In the world/리뷰 2019.09.06 22:26

가을, 대하의 계절이 돌아왔다.

그래서 양식 흰다리 새우를 2kg 주문했다.

주문한 곳은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유명한 인어교주해적단이라는 곳이다.

대하철이라고 하지만 사실 대하라고 파는 대부분의 새우는 양식 흰다리 새우라고 한다.

대하와 흰다리 새우를 구분하는 방법은 인터넷에 검색해 보면 많이 나와 있다.

그래서 내가 대하 대신 흰다리 새우를 먹는 이유는 간단하다.

대하에 비해 훨씬 싸고, 제철에는 대하 못지 않게 살이 달고 충분히 맛있다.

아이스팩과 함께 잘 포장되어 왔다.

2kg을 주문해서 1kg씩 봉지에 담겨있다.

사진에는 안보이지만 새우 사이에 아이스팩이 2팩 더 들어 있다.

그래서 신선하게 잘 보존되어 온듯하다.

봉지에 검은 물이 고여 있는데, 새우 머리 부분에서 나오는 거라서 문제가 없다고 한다.

물에 잘 씻어주자.

대략 손바닥 만한 크기이다.

흰다리새우는 대하보다 작다고 알고 있는데, 생각보다 커서 놀랬다.

5 마리는 소금구이를 해보자.

한 마리씩 눕혀보니 크기가 일정하지는 않다.

그래도 전반적으로 큰 편인 듯 하다.

7 마리는 버터구이를 해보자.

총 12 마리를 구웠는데 20 마리 넘게 남은 것 같다.

대략 1kg이 30 ~ 40 마리라고 하니까 혼자 3 번 정도는 충분히 먹을 양인 듯 하다.

소금과 버터 양쪽 새우가 잘 구워졌다.

버터구이는 고소하고 기름기름하다.

반면 소금구이는 짭쪼름하고 단백하다.

소금구이만 먹으면 점점 짜지고, 버터구이만 먹으면 느끼해 지는데 반반씩 먹으니 두 맛이 서로를 보완해 준다.

소금 반 버터 반 강추한다.

작은 새우는 머리까지 모조리 씹어먹어도 되는데,

요번 새우는 커서 머리를 먹기는 부담스럽다.

3 마리는 씹어 먹고 9 마리는 다시 버터에 바삭하게 구워주기로 한다.

새우 머리를 볶은 버터에 모닝빵을 같이 구워보았다.

버터에 구운 새우머리는 사랑이다.

맥주 한캔 뚝딱이다.

모닝빵은 입가심으로 적당하다.

살이 실하게 들어 있어서 12 마리에 배가 불러온다.

싱싱한 제철 새우는 실패가 없다.

 

끝.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반야월] 삼겹 뒷고기 ★★★★☆

In the world/리뷰 2019.09.06 21:39

리뷰 유튜버, 애주가TV 참피디 추천영상으로 보고 충동적으로 구매하게 된 반야월 삼겹 뒷고기를 먹어 보았다.

제품가격 12,990원, 배송비 3000원에 1Kg (500g 2팩)이다.

포장은 깔금한데, 아이스팩이 하나뿐이어서 고기가 좀 녹아 있었다.

날이 더운데다가 낮에 배송된 걸 저녁에 찾아서 그런 듯 하다.

여름에는 아이스팩을 넉넉히 넣어 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내용물은 깔끔하게 포장되어 있다.

디자인이 대기업 제품 못지 않다.

종이 포장 안에는 진공포장된 고기 2팩이 들어있다.

각각 500g씩 1kg인 듯 하다.

항정살과 뒷고기들 삽겹살 형태로 붙여 놓아서 삼겹뒷고기라고 이름을 붙은 듯 하다.

집게로 불판에 올리다 보니 부위별로 고기가 분리된다.

삽겹살 처럼 굽기에는 부위별로 고기가 조각이 나기 때문에 무리가 있다.

고기는 잡내는 거의 없고 부위별로 식감이 달라 먹는 재미가 있다.

삼겹살만 먹다보면 느끼해서 많이 못먹는데, 이건 뒷고기와 항정이 다른 식감을 가지고 있어 충분히 즐길 수 있다.

저렴한 가격에 비해 상당히 괜찮다.

다만, 냉동이기 때문에 해동을 잘 해야 하고 배송중에 해동이 되는 경우도 있어서 바로 먹지 않으면 재냉동을 해야 한다.

500g 한팩은 혼자 먹기에 충분한 양이다.

고기집 기준 2-3인분 되는 듯 하다.

 

끝.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대전 쭈꾸미 맛집] 둔산동 정부청사역 보끄미 ★★★☆☆

In the world/맛집 2019.09.05 22:53

대전 둔산동 정부청사역 근처 쭈꾸미집에 가 보았다.

보끄미라는 곳인데, 검색해 보니 나름 유명한 곳인가 보다.

저녁 8시 30분 정도에 방문했는데, 9시 주방 마감이란다.

일단 쭈구미+새우튀김 세트 메뉴로 주문해 본다.

가격은 1인당 12000이고, 두 명이 갔기에 2인분 주문했다.

동치미, 셀러드, 콩나물 같은 밑반찬이 먼저 나온다.

그리고 메인 메뉴인 쭈꾸미가 나왔다.

그리고 새우 튀김이 나왔다.

크기가 크기는 한데, 딱 4 마리가 나온다.

2인분을 시켰으니 인당 2 마리인 듯 하다.

새우튀김 세트가 다른 세트 보다 비쌌는데... 흠...

계란찜, 김, 무채 등도 나왔다.

마지막으로 강황밥이 나온다.

전반적으로 반찬이나 음식들이 두루두루 괜찮은 편이다.

그러나 가격대가 꽤 높은 것에 비해서는 애매하다.

그리고 주방은 저녁 9시 마감이고 매장은 9시 30분에 마감이니 참고하자.

 

끝.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